대전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U - 20 월드컵 결승전, 대전시민들 응원 열기 뜨거웠다!!
- 대전, 목척교 중앙로 도로 막고 응원...시민들 뜨거운 응원 펴쳐 -
2019-06-17 오전 12:06:45 주대환 mail jdh0355@hanmail.net

    (앞줄 빨간 티셔츠입은 황인호 동구청장과 우측 첫번째 황운하 경찰청장이 응원을 하고 있다)

    (뉴스피플아이) 대전/ 주대환 기자 = 대한민국 U-20 월드컵 축구국가대표팀이 16일 새벽(우리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2019 FIFA(국제축구연맹) U-20 월드컵 결승에서 우크라이나에 1-3으로 패했다.

    이날, 경기는 아쉽게 끝났지만 원팀(One Team)이 거둔 아름다운 준우승은 그렇게 역사의 한 페이지를 또 한 번 장식했다. 정정용과 아이들, 2년의 동행이 마무리 되는 순간이었다.

    또, 한국남자축구 사상 첫 월드컵 결승 무대에서 우리 대표팀은 킥오프 2분 만에 김세윤(대전시티즌)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이강인(발렌시아)이 깔끔하게 마무리하며 1-0으로 앞서갔다. 그러나 너무 이른 득점이 발목을 잡고 말았다.

    (우측부터 박용갑 구청장, 박정현 구청장, 박범계 국회의원, 김종천 시의회 의장, 허태정 시장, 강래구 동구지역위원장, 장종태 서구청장, 박종래 대덕구지역위원장이 응원을 하고 있다)

    이어, 이후 한국은 전반 33분과 후반 8분 우크라이나의 블라디슬라프 수프리아하에게 멀티골을, 후반 종료 직전 치타이슈빌리에게 추가골을 내주며 1-3으로 역전패하고 말았다.

    한편, 아쉬운 패배였지만 월드컵 준우승의 새 역사를 쓰던 그 순간 그라운드 위 충청의 태극전사들은 덤덤했다. 키 작은 골키퍼의 희망이 되고자 했던 충남 예산의 아들이광연(강원FC), 고비 때마다 해결사 노릇을 톡톡히 하며 준우승 금자탑에 일조한 시티즌의 쌍두마차 김세윤·이지솔, 그리고 포스트 김신욱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공격 활로에 숨을 불어넣은 오세훈(아산무궁화)이 그랬다. 최선을 다했기에 후회는 없었다.

    이번, 경기 후 이어진 시상식에서 20196, 대한민국을 뒤흔든 영웅의 입가에 패배의 속상함보다 미래가 담긴 미소가 번져있던 까닭이다.

    특히, 이광연은 개인을 생각하지 않고 오직 팀을 우선했기 때문에 좋은 추억을 만들 수 있었다아쉽긴 하지만 우리가 어게인 2019’가 될 수 있는 결과를 낸 것 같아 기쁘고, 이제 다 잊고 새로 시작하겠다고 웃어보였다.

    (U-20 월드컵 결승전을 대전시민과 허태정 대전시장을 비롯해 5개구지자체장들과 황운하 경찰청장이 열띤응원을 하고 있다)

    이날, 한국의 첫 골에 결정적 기여를 한 김세윤도 대전에 돌아가면 한 발짝 더 성장하는 선수가 되고 싶다다음에는 어떤 대회든 우승해 낼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고, 오세훈 역시 이번 대회는 끝이 아닌 시작이라며 “K리그로 돌아가 지금보다 더 열심히 해 타깃형 스트라이커로 성장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아울러, 정정용 감독은 충청 4인방을 비롯해 영광의 주인공 21명의 앞날을 응원했다. 정 감독은 선수들 스스로 어떻게 준비하고 임해야 하는지 충분히 알게 됐고, 그것이 앞으로 큰 자산이 될 것이다. 선수들 모두 언젠가 각 포지션에서 최고의 자리에 설 것으로 믿는다며 월드컵 대장정에 마침표를 찍었다.

                (우측 두번째 황운하 경찰청장이 응원을 하고 있다)

    이밖에, 야시장과 푸드트럭도 16일 오전 3시까지 운영된다. 또, 시는 거리응원에 동참한 시민들의 귀가를 위해 중앙로를 경유하는 시내버스 25개 노선은 오전 3시부터, 지하철은 오전 4시 30분부터 운행했다"고 밝혔다.

    <주대환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뉴스피플아이.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06-17 00:06 송고
    U - 20 월드컵 결승전, 대전시민들 응원 열기 뜨거웠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처리방침
    뉴스피플아이 등록번호 : 대전 아00228 (등록일자 2015. 04. 28)
    대전광역시 동구 소랑길 44(삼성동)  TEL : 042-637-5777  FAX : 042-637-5778
    발행/편집인: 주대환, 청소년보호책임자: 주대환
    Copyright© 뉴스피플아이. All right reserved. mail to : jdh0355@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