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세종시교육청, 평화·통일의 꿈을 품고 백두산 정상에 오르다!
- 북한과 중국 접경지역 따라 걸으며 평화와 통일의 길 함께 고민 -
2019-08-17 오후 10:33:54 주대환 mail jdh0355@hanmail.net

                        (사진은 탐방단이 윤동주 생가 모습)

    세종시의 학생들이 민족의 영산, 백두산 정상에 올라 장엄하고 웅장한 천지를 눈에 담고 돌아왔다.

    (뉴스피플아이) 세종/ 주대환 기자 = 세종특별자치시교육청(교육감 최교진, 이하 세종시교육청)810일부터 14일까지 45일간의 일정으로 북한과 중국 접경지역 및 백두산 일원에서 2019 학생 평화·통일교육 국외현장체험학습을 운영했다고 밝혔다.

    이번, 2019 학생 평화·통일교육 국외현장체험학습은 그동안 평화·통일 활성화에 기여한 세종시 중·고등학생 30명을 대상으로 4·27 판문점 선언에 담겨있는 한반도 평화와 번영, 통일을 교육적 차원에서 실천하고,

    학생참여 체험중심 평화·통일교육을 활성화하여 평화통일시대를 이끌어 갈 세계를 품은 인재를 기르겠다는 최교진 교육감의 공약을 실천하기 위해 추진됐다.

                             (사진은 명동학교 옛터 모습)

    이날, 체험학습은 평화·통일동아리 활동 각종 교내 통일행사 참여 통일이야기한마당 평화통일 토크콘서트 통일 골든벨 등 다양한 평화·통일교육 활동에 참여했던 학생들이 직접 북한과 중국의 접경지역을 따라 걷고, 보고, 느끼며 평화·통일의 길을 함께 나누고 고민해 보는 생생한 현장체험의 장이 되었다.

    또한, 우리 민족의 발자취를 따라가며 함께 열어가야 할 평화·통일의 길을 고민해 보고자 계획된 이번 체험학습은 ·중 접경지역 및 백두산 평화·통일역사교육 현장체험 및 탐방 중학교·대학교 기관방문 및 간담회 ·중 접경지역 경제협력지 탐방 및 북한 지역 조망 백두산 유적지 탐방 및 현장체험 평화·통일교육 전문가 강연 및 북·중 교류협력 전문가 해설 등의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사진은 백두산 천지 방문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장면)

    특히, 박성현(양지고 2학년) 학생은 백두산을 오른다는 생각에 너무나 가슴이 설레었는데 천지의 웅장한 풍경을 보고 입을 다물 수가 없었다. 하지만 중국을 통해 멀리 돌아와야 해서 너무 마음이 아팠다,“자유롭고 평화롭게 백두산을 오고 갈 수 있는 통일의 그 날이 어서 올 수 있도록 돌아가서 동아리 친구들과도 이 체험을 함께 나누고 고민하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아울러, 최교진 교육감은 우리 세종시 학생들이 그동안 책으로만 보아왔던 백두산과 우리 선조들이 생활했던 지역을 직접 방문함으로써 평화와 통일에 대해 보다 구체적인 생각을 가질 수 있었다면서, “미래 통일한국의 주역이 될 학생들이 이번에 배우고 느낀 바를 바탕으로 앞으로 학교와 지역사회에서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을지 무엇보다 기대가 된다고 말했다.

    <주대환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뉴스피플아이.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08-17 22:33 송고
    세종시교육청, 평화·통일의 꿈을 품고 백두산 정상에 오르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처리방침
    뉴스피플아이 등록번호 : 대전 아00228 (등록일자 2015. 04. 28)
    대전광역시 동구 소랑길 44(삼성동)  TEL : 042-637-5777  FAX : 042-637-5778
    발행/편집인: 주대환, 청소년보호책임자: 주대환
    Copyright© 뉴스피플아이. All right reserved. mail to : jdh0355@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