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금산경찰서,“코로나19” 바이러스 예방과 함께 전화금융사기도 예방하자.
2020-02-29 오후 8:10:01 주대환 mail jdh0355@hanmail.net

           (금산경찰서 진악지구대 순경 김대연)

    226일 현재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진자가 1,146, 사망자가 11명으로 집계됐다. 신종 바이러스로 국민들의 공포감이 커지는 만큼 이를 이용한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스미싱)를 시도하는 사례 또한 기하급수적으로 늘고 있다. 

    나 확진자인데 당신 식당에 갔다라고 확진자임을 사칭 하며 자영업자들에게 금전을 요구하는가 하면 코로나19 바이러스 관련 마스크 무료배포”, “우한 폐렴 감염자 및 접촉자 확인하기라는 문구와 함께 인터넷주소(URL)를 클릭하게 만들어 인증되지 않은 앱(App)을 설치하게 유도해, 이를 설치하는 순간 휴대전화에 저장된 공인인증서, 카드/계좌 비밀번호, 연락처 등 모든 개인정보가 유출되게 된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 휴대전화에 앱을 설치할 땐 출처가 불분명한 링크(URL)는 누르지 않도록 주의하고, 정상적인 경로에서 인증받은 앱만 설치하도록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개인정보를 누설하게 유도하는 전화 또한 의심해야 한다. 기존의 검찰/경찰을 사칭 하는 전화를 넘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창궐하는 이때 보건 당국을 사칭하여 개인정보를 요구하는 시도 또한 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등 보건당국은 방역 등을 위해 전화, 문자를 보내는 경우는 있으나 금전 요구, 앱 설치 등을 요구한다면 보이스피싱 범죄를 의심해야 한다'고 밝혔다. 

    송금 또는 이체를 했다면 즉시 은행에 전화하여 계좌지급정지를 요청하는 것 또한 피해를 막을 수 있는 방법이다.

    <주대환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뉴스피플아이.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20-02-29 20:10 송고
    금산경찰서,“코로나19” 바이러스 예방과 함께 전화금융사기도 예방하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처리방침
    뉴스피플아이 등록번호 : 대전 아00228 (등록일자 2015. 04. 28)
    대전광역시 동구 소랑길 44(삼성동)  TEL : 042-637-5777  FAX : 042-637-5778
    발행/편집인: 주대환, 청소년보호책임자: 주대환
    Copyright© 뉴스피플아이. All right reserved. mail to : jdh0355@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