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대전시 의회, 한국원자력연구원「세슘누출 시설」현장방문!
대전시의회 원자력안전특별위원회 현장방문
2020-04-06 오후 9:49:26 주대환 mail jdh0355@hanmail.net

    (대전시의회 원자력안전특별위원회가 한국원자력연구원 세슘누출 시설 현장방문을 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피플아이) 대전/ 주대환 기자 = 전시의회 원자력안전특별위원회(위원장 구본 환) 위원들은 30일 대전 유성구에 위치하고 있는 한국원자력연구원 세슘누출 시설을 현장방문 했다"고 밝혔다.

    이날, 방문은 지난 320일 원자력안전위원회에서 발표한 자연증발시설 방사 성물질(세슘) 방출사건 조사결과에 따라 이에 대한 사고경위를 청취하고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 있는 재발방지대책 마련을 촉구하기 위해 마련됐다. 

    (대전시의회 원자력안전특별위원회가 한국원자력연구원 세슘누출 시설 현장방문을 하여 설명을 듣고 있다) 

    이어, 현장에서 연구원 관계자로부터 방출경위와 조치계획을 청취한 구본환 위원 장은 방사성물질 방출사건은 한국원자력연구원의안전불감증의 민낯을 여 실히 드러낸 사건이라며, “지난 30년 동안 관련시설의 설계상 문제로 15,000 오염수가 덕진천, 관평천 등 인접한 하천으로 흘러들어 시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현 상황에 분노하며 재발방지대책과 지방자치단체 원자력안전에 대한 감독권을 강화 할 수 있는 제도 마련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대전시의회 원자력안전특별위원회가 한국원자력연구원 세슘누출 시설 현장방문을 하여 설명을 듣고 있다) 

    한편, 대전시의회는 27일 제249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구본환 의원(더불 어민주당, 유성구 제4선거구) 대표발의로 한국원자력연구원의 방사성물질 부 실관리에 대한 대책 촉구 결의안을 의결하고 원자력안전위원회 등 정부와 연 구원에 대한 강력한 제재와 재발방지 대책을 촉구한바 있다.

    <주대환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뉴스피플아이.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20-04-06 21:49 송고
    대전시 의회, 한국원자력연구원「세슘누출 시설」현장방문!
    회사소개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처리방침
    뉴스피플아이 등록번호 : 대전 아00228 (등록일자 2015. 04. 28)
    대전광역시 동구 소랑길 44(삼성동)  TEL : 042-637-5777  FAX : 042-637-5778
    발행/편집인: 주대환, 청소년보호책임자: 주대환
    Copyright© 뉴스피플아이. All right reserved. mail to : jdh0355@hanmail.net